본문 바로가기
건강 상식

당뇨병 초기증상 전조증상 4가지

by 짱아 2021. 6. 17.
반응형

 

목차

     

    당뇨란?

    예전만 해도 당뇨는 어르신들의 질병이었습니다. 현대인들의 식습관이 많이 바껴 요즘은 30~40대 당뇨환자들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우리나라 성인의 14%가 당뇨 환자라 하니 이미 흔한 질환이 되어버렸습니다.

     

    혈당이 높아 피속에 있는 당이 소변으로 나오는 병. 우리 몸의 저장 호르몬인 인슐린이 제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생기는 병. 우리 몸은 식사로 당을 섭취하고 남는 당은 나중에 필요할 때 에너지로 쓰기 위해 세포에 저장합니다. 인슐린은 세포를 여닫는 열쇠인 샘인데요. 인슐린이 고장나 세포 안으로 당을 넣지 못하니 당은 소변으로 배출되게 됩니다.

     

    당뇨병은 평생 관리해야 하는 무서운 질환입니다. 그러나 이런 당뇨는 어느날 갑자기 찾아 오는것이 아닙니다. 내가 만약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면 이미 5년~10년 전부터 잘못된 생활습관과 식습관으로 인해 혈당조절 기능이 점점 망가지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건강검진에서도 잘 발견되지 않는 이유는 보통 금식 후 8시간 이상 공복 상태로 혈액 검사를 하는데 공복 혈액으로 검사하면 당뇨 전 단계 분들은 정상으로 나오기 때문입니다. 식후 혈당은 이미 정상범위를 벗어난 상태이죠. 서서히 당뇨로 진행되기 때문에 몸이 보내는 신호를 잘  캐치해서 건강관리에 힘써야 하겠습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갑자기 살이 찜

    갑자기 살이 무서운 속도로 찌는 분. 많이 먹지도 않는데 살이 자꾸 찐다고 생각하시는데 인슐린이 자기 기능을 잘 못하면 뇌가 인슐린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더 많은 인슐린을 분비합니다. 많이 분비되는 인슐린으로 인해 허기를 느끼게 되고 자꾸 먹게되는 것입니다. 자꾸 자꾸 공복감이 드니 무언가를 계속 먹게 되는 것이지요.

     

    심한 식곤증

    인슐린이 많이 분비되면 저혈당 상태가 됩니다. 가장 타격을 받는 것이 뇌인데요. 가장 많은 에너지를 쓰는 기관이 뇌인 만큼 저혈당 상태에서 뇌로 적절한 당이 공급되지 않으면 심한 식곤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또 탄수화물을 자꾸 찾게되며 몸이 비상 사태라 인식하고 계속 당을 축적시킵니다. 그렇게 되면 습관적으로 면, 빵, 단음식을 찾게 되는 것이고요.

     

    전신 무력감

    인슐린이 자기 기능을 못하면 내 몸의 에너지 효율이 떨어집니다. 에너지 효율이 떨어지면 피곤하고 무기력해 집니다.

     

    상처나 염증이 잘 낫지 않음

    혈당이 높을 때 나타나는 대표적 증상으로 콧속이나 입 등 부드러운 피부에 난 상처가 잘 낫지 않는다거나 염증난 부위가 낫기도 전에 재발한다거나 하는 증상입니다. 개인마다 다르지만 혈당이 높아지면 가려움을 느끼는 사람도 있습니다. 

     

    당뇨병 초기증상 대처방법

    증상이 나타나면 혈당 체크를 해야하는데요. 식후 1시간 후에 해야 정확한 결과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족 중 당뇨가 있다면 조금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당뇨로 진행되기 전에 초기증상, 전조증상 확인하고 관리하면 건강하게 살 수 있습니다.

    반응형

    태그

    댓글0